Balance Festival.
닫기

커뮤니티

산업뉴스

제목 [밸런스]기대만큼 못뜨는 웨어러블 시장… 스포츠기능-패션 협업 승부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12.05

한때 스마트폰을 이을 차세대 기기로 기대를 모았던 웨어러블(스마트워치, 스마트밴드 등) 시장이 좀처럼 뜨지 못하고 있다. 전자업체들은 운동과 헬스케어 등 특화 기능에 집중하고 패션 브랜드와의 협업으로 돌파구를 마련하려 노력하고 있다.

4일 시장조사기관 카날리스에 따르면 3분기(7∼9월) 세계 웨어러블 기기 출하량은 1730만 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765만 대에 비해 2% 줄어들었다. 390만 대를 출하해 점유율 23%로 1위를 기록한 애플이 새로 출시한 애플워치 시리즈3 GPS와 LTE 모델이 인기를 끌긴 했지만 전체적인 시장 분위기를 뒤집진 못했다. 앞서 다른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가 내놓은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스마트워치 출하량은 2110만 대로, 2015년에 비해 1.4% 증가하는 데 그쳤다. 2014년 460만 대였던 출하량이 2015년 2080만 대로 352.2% 늘었던 것에 비하면 성장세가 푹 꺾인 것이다.

애플과 샤오미, 핏빗 등 상위권 업체들은 다소나마 성장세를 보이고 있지만 삼성전자를 비롯한 나머지 업체들은 좀처럼 반전의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SA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웨어러블 출하량은 1분기(1∼3월) 290만 대, 2분기(4∼6월) 200만 대에서 3분기 140만 대로 줄어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관련 업체들은 다양한 변화를 꾀하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운동 기능을 강화하는 것. 그간 웨어러블 기기가 메신저 체크 등 여러 기능을 강조해 왔지만 심박수 및 운동량 측정과 기록 등 운동 특화 기능에 대한 반응이 가장 좋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해당 기능을 강화하는 추세다. 지난해 기어S3를 내놓은 삼성전자가 올해 S4를 건너뛰고 대신 ‘기어 스포츠’(사진)를 내놓은 것이 대표적이다. 기어 스포츠는 여러 운동 중 수영 관련 기능을 강화해 뛰어난 방수 성능과 수영 영법 체크 기능 등을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실제 운동 종목별로 특화된 웨어러블 업체들은 틈새시장에서 꾸준히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북미 시장 점유율 1위의 내비게이션 업체로서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에 장점을 가진 ‘가민’의 스마트워치는 자전거와 골프 등 세밀한 위치 확인이 필요한 스포츠를 즐기는 사람들에게 인기다. 고도계와 기압계에 장점을 가진 핀란드 ‘순토’의 스마트워치는 등산과 다이빙을 즐기는 사람들이 꾸준히 찾고 있다.

 

아날로그시계에 간단한 기능만 더한 하이브리드 제품으로 패션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을 공략하려는 시도도 계속되고 있다. 엠포리오 아르마니와 마이클코어스, 태그호이어 등이 전자업체들과 협업을 통해 스마트워치를 내놓기도 했다.

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출처 동아일보 ▶ 원문보기
이전글 [수면]이불이 아니라 잠을 판다…'기능성 침구 시장 2020년 1조원' 2017-12-06
다음글 [밸런스]롯데마트, 겨울철 다이어트 용품 다 한 자리에 2017-12-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