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lance Festival.
닫기

커뮤니티

산업뉴스

제목 [밸런스]‘홈트족’ 겨냥, 실내운동기구 디자인출원 5년 사이 두 배↑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12.11


2012년~2017년 8월 홈트족을 겨냥한 실내운동기구의 연도별 디자인 출원 현황 그래프. 특허청 제공

[아시아경제(대전) 정일웅 기자] 시간과 장소의 제약 없이 집에서 운동을 즐기는 이른바 ‘홈트족(홈 트레이닝·home training)’이 늘어나면서 이들을 겨냥한 실내운동기구와 관련된 디자인 출원도 활발해지고 있다. 

10일 특허청에 따르면 지난 2012년 69건에 불과하던 가정용 실내 운동기구 디자인 출원건수는 해마다 20%가량 증가, 2016년에는 152건으로 두 배 이상 증가했다.

또 올해 8월 기준으론 총 141건이 출원돼 지난해(8월·97건)보다 45.4% 늘어난 것으로 조사된다.

2012년~2016년 출원인 유형별로는 국내 개인이 61.8%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중소기업 29.3%, 외국 법인 4.1%, 외국 개인 3.5%, 대기업 0.4% 등의 순을 보였다.


출원인 유형별 디자인 출원건수 및 비율 그래프. 특허청 제공

통상 가정용 실내운동기구는 대형, 중형, 소형으로 각각 나뉜다. 이중 소형운동기구는 작은 공간에 설치가 가능하고 좁은 공간에서도 운동할 수 있는 장점으로 전체 디자인 출원건수의 74%를 차지했다.
품목별로는 상·하체 및 복근 운동기구, 자전거형, 입식형, 좌식형, 요가기구 등으로 구분되며 모든 품목의 출원 비중이 고르게 분포했다.

특히 최근에는 모바일 앱으로 다른 이용자와 운동을 경쟁할 수 있는 헬스기구와 조이스틱을 이용해 인터넷 게임을 즐기는 헬스바이크, 스마트폰과 연동해 전문 트레이너에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승마운동기구 등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한 운동기구의 출원이 시작되는 양상을 보인다.

특허청 최규완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기대수명의 증가로 건강한 삶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1인 가구가 증가에 맞춰 좁은 거주 공간에서 효율적으로 운동을 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다”며 “이에 따라 가정용 실내운동기구의 디자인 출원은 계속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대전=정일웅 기자 jiw3061@asiae.co.kr

출처 아시아경제 ▶ 원문보기
.
 
 
 
이전글 [밸런스]체육진흥공단, 스포츠·레저 안전 국제포럼 개최 2017-12-13
다음글 [밸런스]스포츠는 이제 개인의 건강과 오락에서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신산업 2017-12-07